기사제목 의약계, 리베이트 근절에 협력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의약계, 리베이트 근절에 협력해야

‘신뢰받은 의사상’ 정립에도 기여, 뿌리 깊은 악습 내쳐야
기사입력 2017.01.18 08: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유년 신년기획> 의약계, 공정거래 규약 준수 지켜지는 세상 오나

[아이팜뉴스] 매년 연례행사처럼 되풀이되는 리베이트 행사(?)가 적발이 되지 않았을 뿐이지 운(?)이 좋아 조용히 넘어갈 뿐이다. 낮은 수가, 날로 악화되는 병의원 경영수지 등을 감안할 때 리베이트는 독배와 같아 유혹의 손길을 뿌리치기가 결코 쉽지 않다는 것이다.

의약계가 리베이트의 악연에 얽매어 있는 것도 이떻게 보면 처방권과 연계된 가운데 우리나라 제약회사들의 백화점식 제품구조에서 비롯되고 있다. 의약품 종류와 구조가 대부분 유사하다 보니 경쟁이 더욱 심화되고 동일 제제가 수십 가지에 이르러 의사들의 처방 선택권도 제네릭의 경우 게임조차 되지 않는 것이다.

그러나 제약사들은 의약품 채택에 목을 맬 수 밖에 없는 것이 실적과 연결되기에 어쩔수 없이 자신들의 제품이 선택되도록 온갖 심부름은 물론 편의를 제공도 서슴없이 알게 모르게 진행하고 있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기도 하다.

제약사들은 매년 리베이트 사건이 터지거나 아니면 쌍벌제, 김영란법 등 관련 법규가 시행될 때에도 자율정화 차원에서 자율공정경쟁규약(CP) 준수를 다짐하고 있으나 일부 제약사들의 일탈 행위로 전열이 흐트러지고 있으며, 일부 다국적 제약사까지 변칙 리베이트 행위로 법의 심판대에 올라 판결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현재 제약사의 구조적 결함과 의약사들의 윤리의식이 투철하지 못하는 한 공염불에 그칠 수밖에 없어 리베이트는 규모만 달랐지 수면 하에서 진행될 수밖에 없는 모순 속에서 제약사들의 안주기와 의약사들의 안받기가 맞물려야 효과를 볼수 있어 실행이 어려운 과제이기도 하다.

최근 들어 상위권 제약사들이 리베이트 근절에 성의를 보이는 가운데 임원들을 중심으로 CP 준수 캠페인을 전개하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으로 의료계도 상당히 정화돼 과거 당연히 받아야 하는 의식에서 변화하고 있다.

정유년 새해에는 의약계가 리베이트 근절에 적극 협력해 깨끗한 의약품 유통질서를 확립하는 전환점을 마련하고 악습을 퇴출하는데 적극 노력해야 할 것으로 요청되고 있다.

전 국가적으로 김영란법의 시행으로 부정부패 일소를 지향하는 시점에서 의약계가 리베이트 추방에 나선다면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의사상을 확립하는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