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모유수유실 오염도, 화장실 변기보다 3~14배 높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모유수유실 오염도, 화장실 변기보다 3~14배 높아

최도자 의원 “위생관리기준 마련 시급, 전수조사 실시해야”
기사입력 2017.10.07 21: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최도자.jpg
[아이팜뉴스] 모유수유실의 위생상태가 화장실 변기보다 더욱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나 모유수유실의 위생기준 마련과 위생상태에 관한 전수조사가 시급히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실(국민의당-사진)이 추석을 맞아 KTX 서울역과 용산역 등의 모유수유실과 화장실 변기의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모유수유실이 화장실 변기보다 오염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용산역 수유실 내의 정수기와 소파, 그리고 기저귀 교환대를 조사한 결과 정수기 버튼의 오염도는 1만3476RLU, 소파는 8952RLU, 기저귀 교환대는 2877RLU로 나타났다.

인근 화장실 변기(951RLU)와 비교할 때 수유실 물품이 3배에서 14배가량 오염도가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역 수유실의 경우에도 정수기 버튼의 오염도는 8481RLU, 소파는 3538RLU, 기저귀 교환대는 6063RLU로 나타났다.

RUL은 오염도를 측정하는 단위로, 물체에 묻은 유기화합물의 농도를 측정하며, 수치가 높을수록 세균 오염도가 높은 것을 의미한다.

현재 모자보건법 등에 따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문화시설과 휴게소, 여객시설 등에 모유수유시설을 설치하도록 권장되고 있으나 위생 및 관리 기준이 없어 제각기 운영되고 있다.

인구보건복지협회 자료에 따르면 올 7월 말 현재 전국에 1007개 공공 모유수유시설이 설치 및 운영돼 있다.

최도자 의원은 “산모와 영아는 세균감염에 일반인보다 취약하다”며 “모유수유실의 위생관리 기준 마련 및 공공시설 전수조사를 통해 산모와 영아가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