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의협, ‘법안 발의 대가 금품로비 정황 수사’ 보도에 “사실 아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의협, ‘법안 발의 대가 금품로비 정황 수사’ 보도에 “사실 아냐”

“정치권에 어떤 형태의 로비도 하지 않았다…언중위 제소 등 모든 방법 통해 사실 바로잡을 것”
기사입력 2017.10.11 12: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이팜뉴스] 대한한의사협회는 지난 10일 TV조선이 ‘종합뉴스 9’를 통해 보도한 ‘법안 발의 대가 금품로비 정황 한의협 수사’와 관련, 11일 설명자료를 배포해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TV조선은 ‘한의사가 현대의료기기를 사용토록 하는 법안 발의를 위해 한의협이 정치권에 로비한 정황이 포착됐다’, ‘법안 발의 과정에서 억대의 자금이 흘러간 정황이 나와 계좌추적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보도를 내보냈다.

한의협은 그러나 “한의협이 법안 발의를 대가로 정치권에 돈을 뿌린 정황이 포착됐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한의협은 관련 법안 발의를 위해 정치권에 어떠한 형태의 로비도 하지 않았으며, 억대의 자금을 뿌린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의협은 또 “TV조선은 선관위의 고발로 정치후원금 초과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법안 로비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으나 해당 수사는 2016년 김필건 한의협 회장의 개인 후원금에 대해 이루어진 것이며, 법안 발의 시점이 2017년 9월인 것을 감안하면 선관위 고발로 인한 수사가 이루어지는 도중에 법안이 발의되도록 로비를 했다는 것으로 상식 밖의 일이다”고 일축했다.

이와 함께 한의협은 “김필건 한의협 회장이 개인 후원금 문제로 조사 받은 것은 연간 개인 후원 한도액(2000만원)을 착각한데서 비롯된 단순한 실수로, 선관위에 이 같은 사실을 적극 소명했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한의협은 “이 과정에서 법안 로비 정황이 드러났다는 식의 사실무근의 뉴스로 국민들을 큰 혼란에 빠뜨리고 한의협의 명예를 실추시킨 TV조선의 해당 보도는 방송의 공정성을 크게 훼손한 오류”라며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를 통한 정정보도 요청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사실관계를 바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