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치위협, 2018년 신년식서 “마음 모아 하나 되자” 다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치위협, 2018년 신년식서 “마음 모아 하나 되자” 다짐

문경숙 회장 “임기 끝까지 ‘치과위생사 의료인화’에 매진할 것” 밝혀
기사입력 2018.01.08 10: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축하 떡 케이크 커팅식.jpg
 
[아이팜뉴스] 대한치과위생사협회는 2018년 신년식을 지난 6일 서울 제기동 치과위생사회관 2층에서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치위협 현경희 총무이사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신년식에는 문경숙 회장을 비롯 치위협 임원들과 한재희 고문, 이근유 감사, 대한치위생(학)과교수협의회 이현옥 회장, 전국시도회장협의회 송은주 회장 및 전국 시도회장과 산하단체장, 학회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례, 회장 신년사, 축하 떡 케이크 커팅식, 기념 오찬, 참석자 새해 덕담 등의 순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치위협 문경숙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올해 신년식은 집행부 임기를 마무리하며 우리 치위생계 가족들이 한 자리에 모여 마음을 모으고, 하나 되어 나가자는 다짐을 하는 기회를 갖기 위해 조촐하게 마련했다”며 “모쪼록 참석하신 모든 분들이 협회 발전과 회원 권익향상을 위해 다짐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문 회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17대 치위협 집행부가 임기가 끝날 때까지 ‘치과위생사 의료인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그 일환으로 이달 2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치과계가 함께 하는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문 회장은 “우리 17대 집행부는 임기 만료 직전까지 회무에 전념해 회원 권익 보호와 치과위생사 위상 제고를 위해 경주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열리는 ‘치과위생사  의료인화’ 공청회에 모두 한 마음으로 참석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내달 24일이면 향후 3년 동안 치위생계를 짊어지고 나갈 새로운 수장을 선출하는 총회가 열린다”면서 “이 총회가 치위생계 미래를 향한 ‘희망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임원 여러분이 한마음으로 노력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해 7월 타계한 한국 치위생의 창시자, 고 지헌택 박사에 대한 묵념이 엄숙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