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회 보건복지위, 이윤 극대화 다국적 제약 행태 질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회 보건복지위, 이윤 극대화 다국적 제약 행태 질타

KRPIA 회장 복지위 증인 채택, 이익에 몰두 항암제 비급여 행태 거론
기사입력 2018.10.29 08: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이팜뉴스] 국회 보건복지위는 그동안 ‘생명을 좌우하는 항암제, 약값 더 받자고 보험급여 신청 안하고 있는’ 다국적 제약사들의 이기적인 행태를 질타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되고 있다.

다국적 제약사들의 모임인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 아비 벤쇼산 회장이 증인으로 채택돼 국회에 29일 출석할 예정이다.

국회 보건복지위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은 이 자리에서 증인 신문을 통해 이윤 극대화를 위해 항암제들을 보험급여 신청조차 하지 않는 다국적 제약사의 행태에 대해 질타하고 ‘환자를 우선해야하는 제약사의 의무를 상기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최도자 국회의원1.jpg
최도자 의원(사진)은 국회 보건복지위에서 열린 증인심문에서 현 MSD 한국지사장인 아비 벤쇼산에 대한 증인심문을 할 예정이다.

최 의원에 따르면 “희귀의약품 318품목 중에서 유통되지 않은 의약품은 76품목(23.9%), 국내 미허가 의약품은 14품목(4.3%)이나 된다”고 밝히며, 희귀의약품 10개중 3개는 국내 환자들이 구하기가 어려운 현실을 지적한다.

최 의원은 또 식약처의 허가를 받은지 10년이 넘게 지났지만 건강보험에 등재하지 않는 항암제들을 나열하며, 건강보험을 적용받지 못해 환자들은 비급여로 치료를 받고 있고, 그 과정에서 파산을 겪는 등 경제적 고통에도 힘들어 하고 있는 문제들을 제기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도자 의원은 “리피오돌 사태에서 보듯이 다국적 제약사들은 이윤을 위해 환자들의 생명을 볼모로 인질극을 펼치고 있다”면서 “다국적 제약사가 이윤만 추구할 것이 아니라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는지 증인심문 시간을 통해 확인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3854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