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현대약품 CNS사업본부, 올해 파킨슨 치료제 라인 확장 나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현대약품 CNS사업본부, 올해 파킨슨 치료제 라인 확장 나서

로피니롤, 리사길린 성분 신제품 출시 목표로 식약처 허가 준비 중
기사입력 2019.01.10 09: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이팜뉴스] 국내 파킨슨 치료제 시장이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약품이 파킨슨 치료제 라인 확장에 나섰다.

현대약품은 국내에서 나란히 95억 규모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로피니롤과 리사길린 성분의 신제품을 올해 안에 출시하는 것으로 목표로 두고,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제품들이 출시되면 현대약품은 파킨슨 치료제의 성분 중 1~3위에 해당하는 성분으로 이뤄진 제품을 모두 보유하게 된다.

지금까지 현대약품은 파킨슨 치료제 시장의 성장세를 예측하고, 지난 2014년부터 프라미펙솔 성분의 ‘미라프 서방정’ 출시를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파킨슨 치료제 개발에 투자해왔다.

미라프 서방정은 오리지널 미라팩스 서방정과 동일하게 7개 제형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파킨슨병과 함께 하지불안증후군에도 적응증을 가지고 있어 주요 종합병원에서 주목 받은 바 있다.

또한 지난해 미라프 서방정은 매출액 10억을 기록해 올해에는 여러 종합병원에 DC 상정을 계획하고 있어 매출 성장이 더욱 기대되고 있는 한편 이 분야의 오리지널 판매회사인 베링거인겔하임과 미라펙스의 원판매사였던 삼일제약의 프라펙솔 등과 경쟁하며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파킨슨 치료제 시장은 계속되는 노인인구 증가로 인해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블루오션 시장”이라며 “CNS사업본부의 전문인력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투자 및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8829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