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대웅제약 “‘나보타’ 미국 시장 진출 문제없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웅제약 “‘나보타’ 미국 시장 진출 문제없다”

앨러간과 메디톡스 ITC 제소…새로운 내용 없어 미국 진출 방해 전형적 방어전략 불과
기사입력 2019.02.01 17: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대웅제약 나보타 공장.jpg▲ 대웅제약 나보타 공장
 
[아이팜뉴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앨러간과 메디톡스가 지난 30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ITC)에 제소한 내용과 관련된 외신보도에 대해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Jeuveau))의 FDA 허가를 예상해 미국 진출을 방해하기 위한 전형적인 시장진입 방어전략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대웅제약 측은 “이번 제소는 미국에서 통상적으로 위협이 되는 경쟁사 진입을 막기 위해 진행하는 발목잡기 전략의 일환으로, 내용상으로도 그동안 메디톡스가 근거 없이 제기했던 주장과 전혀 차이가 없다”며 “FDA 허가는 물론 나보타의 미국 시장 사업화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
대웅제약측은  또 "이것은 앨러간과 메디톡스가 대웅제약 나보타의 우수한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큰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며, 동일한 취지로 반독점법 소송에 휘말렸던 앨러간이 미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에서의 의사와 소비자들의 선택을 제한하기 위한 또다른 시도의 일환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
대웅제약과 에볼루스는 이번 소송에 적극 대응할 것이며, 예정대로 올해 봄 ‘나보타’의 FDA 승인을 통한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0641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