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의대 의예과 학생 논문 두 편 나란히 국제전문학술지 게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의대 의예과 학생 논문 두 편 나란히 국제전문학술지 게재

기사입력 2019.03.15 08: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왼쪽부터) 심윤화, 옥정원, 문시윤, 김태원 학생.jpg▲ (왼쪽부터) 심윤화, 옥정원, 문시윤, 김태원 학생
 
[아이팜뉴스] 부산대학교 의과대학 소속 의예과 학생 2개조가 쓴 논문 두 편이 나란히 국제전문학회지인 국제 환경연구 및 공중보건지(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인용지수(impact factor) 2.145) 2019년도 최신호(16권)에 실렸다.

심윤화·옥정원 학생이 공동으로 연구한 ‘중금속, 비스페놀 A, 휘발성 유기화합물 및 프탈레이트와 대사증후군의 관계(Association between Heavy Metals, Bisphenol A, Volatile Organic Compounds and Phthalates and Metabolic Syndrome)’라는 논문은 휘발성 유기화합물인 뮤콘산(Muconic acid)과 프탈레이트 대사체인 MEHHP(2-ethyl-5-hydroxyhexyl phthalate)이 대사증후군과 가지는 관련성을 연구했다.

대사증후군의 유병률이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고, 심장병과 뇌졸중 등 여러 질병의 잠재적 원인으로 주목받고 있기 때문에 이번 연구 결과는 상당히 큰 의미를 가지며, 또한 각종 플라스틱 가공품 및 건축 재료에 포함된 휘발성 유기화합물과 대사증후군 간 연관성을 밝힌 세계에서 첫 번째 연구라는 점에서 희소성을 갖는다고 한다.

문시윤·김태원 학생이 공동으로 연구한 ‘공중시설 이용과 소변 코티닌을 이용한 3차 흡연과의 관계라는 논문(Public Facility Utility and Third-Hand Smoking Exposure without First and Second-Hand Smoking According to Urinary Cotinine Level)’은 공공장소에서의 삼차 흡연 노출에 대해 밝혔다.

삼차 흡연이란 담배 연기 오염물질의 입자가 물체의 표면, 먼지 등에 침착해 대상자가 지속적으로 담배 연기 오염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말한다. 일차 흡연(직접 담배 흡연)과 이차 흡연(담배 연기로 인한 담배 오염물질 노출)과 달리 삼차 흡연은 상대적으로 대중적 인지가 낮을 뿐 아니라 무의식적으로 일어나는 지속적인 오염원이라는 점에서 그 위험성은 더욱 가중된다.

연구 결과 대중교통을 많이 사용할수록, 주점과 피시방, 사우나를 많이 사용할수록 삼차 흡연에 대한 노출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으며, 저학력자, 다세대 주택 거주자, 이혼 및 사별 경험자, 가족 중 흡연자가 있는 자가 삼차 흡연 노출에 취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연구는 어떤 다중이용시설과 사회 인구학적 요인의 사람들이 삼차 흡연에 특히 취약한지에 대한 세계 최초의 연구 결과이다.

이 두 연구는 양산부산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강동묵 교수의 지도로 이루어졌으며, 우리나라에 의예과 학생이 주 저자로 국제 학회지에 논문에 실렸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1438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