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 급여 출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 급여 출시

합병증 위험 줄여주는 부정맥 치료 솔루션…심장과 혈관 건드리지 않고도 안전하게 이식 가능
기사입력 2019.03.15 16: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본 -[사진자료] 신촌 세브란스 병원 정보영 교수.jpg▲ 연세대학교 신촌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가 참석해 ‘부정맥 환자들의 새로운 치료 전략인 S-ICD 치료법’에 대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아이팜뉴스] 글로벌 의료기기 전문기업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대표 허민행)는 15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심장 돌연사 위험이 높은 부정맥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폭 넓은 치료 옵션을 제공하는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EMBLEM S-ICD)’의 국내 급여 출시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보스톤사이언티픽의 S-ICD는 심실의 비정상적인 심장박동(부정맥)이 감지되면 전기적 충격을 전달해 정상박동으로 만들어주는 피하 이식형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다.

기존 경정맥형 제세동기(이하 ICD)와 달리 전극선이 환자의 경정맥이 아닌 흉골 부위 피하에 바로 삽입돼 혈관과 심장 안에 위치한 전극선으로 비롯되는 혈관 감염의 위험성과 혈관 협착 등의 합병증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심장과 혈관을 직접 건드리지 않고 피하에 전극선을 삽입해 환자의 부정맥을 치료하는 S-ICD는 국내에서 현재 보스톤사이언티픽의 엠블럼이 유일하다. 제품 안전성 및 유효성에 대한 전문가 검토를 통해 보건복지부에서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았으며, 3월 1일부터 건강보험 급여를 적용 받아 그동안 S-ICD 치료가 필요했던 환자들의 경제적인 부담을 줄이고 필수적인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jpg▲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EMBLEM S-ICD)
 
이날 간담회에서는 연세대학교 신촌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가 참석해 ‘부정맥 환자들의 새로운 치료 전략인 S-ICD 치료법’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보험 빅데이터에 따르면 국내 심장박동 이상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인원이 2012년 14만5000명에서 2017년 19만9000명으로 매년 7% 가까이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인구의 고령화에 따른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의 증가와 맞물려 생기는 심장의 기능 이상이 부정맥 환자가 늘어나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정보영 교수는 “부정맥, 특히 심실세동은 심장 돌연사의 주요 원인이며, 대표적인 고위험 심장질환으로 이미 심장마비를 경험했거나 중증 심부전으로 인한 사망 위험성이 높은 환자에게 이식형 제세동기를 시술한다”며 “심장삽입 전기장치(CIED) 이식 후 장기간 추적 관찰 중 약 2.4%에서 전극선(lead) 관련 합병증을 경험하는 등 부작용의 문제가 있었다”며 “반면 S-ICD를 이용한 치료는 이식 후 출혈이 적고, 시술 과정에서 혈관 삽입 방식보다 위험이 줄어들어 환자와 의료진 모두의 시술과 관련 부담을 줄여주었으며, 무엇보다 장기적으로 부작용이 적다는  장점 때문에 환자의 부정맥 평생 관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7년 개정된 미국심장협회(AHA)·미국심장학회(ACC)·미국부정맥학회(HRS) 국제가이드라인에 따르면 ICD 적용 환자군 뿐만 아니라 감염 및 만성질환 등 고위험 환자군에게 S-ICD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 다만 서맥 치료(Bradycardia Pacing), 심장재동기화치료(CRT), 항빈맥조율치료(ATP)가 필요한 환자는 제외된다.

Q&A.jpg▲ (왼쪽부터) 최준호 부사장, 정보영 교수, 김창현 이사가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이어서 S-ICD 시스템을 소개한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부정맥사업부총괄 김창현 이사는 “S-ICD는 기존 ICD 이식이 어려웠던 성장기의 소아부터 가슴과 팔 근육을 많이 사용하는 운동선수, 가슴 부위에 ICD 본체 삽입으로 인한 피부 돌출을 꺼리는 경우 등 환자들의 다양한 의학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국내 출시되는 S-ICD 제품은 기존 엠블럼 시스템의 3세대 제품으로, 이식 후 조건적 MRI 촬영이 가능하고, 심방세동 모니터링 기능 등 한층 업그레이드 된 기능을 갖춰 평생 치료 관리가 필요한 국내 부정맥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한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보스톤사이언티픽 최준호 한국지사장은 “이미 국내에서도 임상적인 이유로 S-ICD 시술을 기다리는 환자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S-ICD는 기존 ICD의 감염 위험성과 시술 자체의 까다로움을 대체할 수 있는 의료솔루션으로 우리나라 부정맥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S-ICD는 지난 2012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으며, 부정맥·급성심부전 등 예방 및 치료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인정받아 호주·미국·유럽·일본·중국·홍콩 등에서 허가 승인과 보험 급여를 통해 전 세계 환자들에게 보다 나은 치료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5448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