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위암, 조기에 발견하면 내시경수술로 치료가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위암, 조기에 발견하면 내시경수술로 치료가능

고대안암 최혁순 교수, 40대 이상 2년마다 정기검진 권고
기사입력 2019.06.18 09: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고대안암병원.jpg
 
[아이팜뉴스] 2017년 암 등록 통계 발표에 따르면 국내 암 발생률 1위가 위암이다. 국가 암 검진과 내시경진단 시스템이 잘 구축되어 있어 위암의 5년 생존율도 75.4%로 세계에서 가장 높다.

위암은 유전적 요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고, 주로 우리가 섭취하는 음식물 등 후천적 요인이 큰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짠음식, 가공육류, 태운 음식, 술, 담배, 저장음식,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 등이 원인인자로 알려져 있다.

위암은 발생하더라도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다만 식도에서 위로 넘어가는 분문부나 위에서 십이지장으로 넘어가는 부분은 좁기 때문에 암이 그 위치에 생겨 음식물이 내려가는 길이 더 좁아질 경우 오심이나 구토가 생기는 경우가 있으며, 궤양형의 암인 경우 토혈이나 흑변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체중감소가 동반되는 경우에도 암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위암이 진단되면 전문의와 상의 후에 위암의 상태에 따라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을 할 것인지 외과적 수술을 할 것인지 결정하게 된다. 조기위암의 경우 위암부분을 내시경으로 도려내는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로 치료할 수 있지만 진행암이거나 조기위암 중에서도 점막하로 깊이 침윤된 경우에는 가능하지 않다.

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최혁순 교수는 "40세 이상에서는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2년마다 정기적인 내시경을 받아야한다."며,  "이 외에도 의심되는 증상이 느껴지면 의료기관을 찾아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어 "국내의 경우 내시경 점막하 수술이 많이 보급되면서 수술의 숙련도가 높아졌졌고, 연성 로봇 내시경 수술 및 진정내시경 감시장치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어, 향후 안전하고 완전한 절제가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7105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