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일동후디스, 유기농·무농약 ‘처음이유식’ 5종 출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일동후디스, 유기농·무농약 ‘처음이유식’ 5종 출시

월령별 맞춤 설계, 데울 필요 없이 손쉽게 섭취 가능
기사입력 2019.07.04 09:4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jpg
 
[아이팜뉴스] 친환경 로하스 경영을 추구하는 일동후디스(회장 이금기)가 신제품 ‘처음이유식’을 발매하고 HMR시장에 본격 진입한다.

‘처음이유식’은 바쁜 엄마 아빠의 마음을 대변해 선보인 간편 이유식 제품으로 데울 필요 없이 바로 섭취가 가능해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돌려 개봉하는 안전 캡을 사용해 위생적으로 여러 번 나눠서 섭취가 가능하며, 휴대성 또한 뛰어나 휴가철을 앞둔 아기 부모들의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

처음이유식은 ‘안전한 먹거리’를 추구하는 일동후디스의 제품 철학에 따라 유기농 쌀, 유기농 찹쌀, 국산 무농약 야채, 국산 소고기, 무항생제 닭고기를 사용해 원료 하나하나 신중히 선별해 만들었다. 또한 단백질을 높이기 위해 소고기, 닭고기 함량을 높여, 집에서 엄마가 만들어주는 이유식과 가장 가까운 제품을 구현했다. 또 기존의 타사 제품이 정제수를 사용하는데 반해 요리연구가 서정옥 선생님의 노하우를 담은 소고기와 야채 육수를 활용하여 맛까지 업그레이드했다.

6개월부터 섭취가 가능한 ‘산양유 미음’과 소고기, 단호박, 표고버섯, 청경채 등을 원료로 8개월부터 섭취할 수 있는 제품 2종, 닭고기, 파프리카, 연근, 두부, 애호박 등 무농약 야채와 무항생제 닭고기가 들어있어 11개월부터 섭취 가능한 제품 2종으로 총 5가지 제품을 출시했다.

특히 ‘산양유 미음’은 쌀을 곱게 갈아 만든 미음에 산양전지분유를 담아내어 과거 조선왕조 때 궁중 이유식으로 사용된 타락죽 형태의 처음이유식이다. 타사와 달리 건더기가 들어있지 않은 타락죽 형태로 되어있어 6개월 이상의 아이가 부드럽게 섭취할 수 있다.

일동후디스 관계자는 “’처음이유식’은 HACCP 인증을 받은 위생적인 생산공정과 영유아식의 까다로운 기준 규격에 맞춰 만들어져 더욱 안심하고 먹일 수 있다”며, “본격적인 나들이 철을 맞아 차 안이나 키즈카페 등 야외에서 흘리지 않고 쉽게 섭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0669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