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건강위해감축, 아시아 공중보건 정책에 새로운 길 제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건강위해감축, 아시아 공중보건 정책에 새로운 길 제시

한국위해감축위원회, 제3회 아시아위해감축포럼 성료…전 세계 18개국 150여명 전문가 참석
기사입력 2019.08.30 13: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AHRF 전경.jpg▲ ‘제3회 아시아위해감축포럼(Asia Harm Reduction Forum Seoul 2019)’이 29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아이팜뉴스] 한국위해감축연구회(회장 문옥륜·서울대 보건대학원 명예교수)가 인도네시아공중보건연구회(Yayasan Pemerhati Kesehatan Publik Indonesia; YPKP)와 공동으로 개최한 ‘제3회 아시아위해감축포럼(Asia Harm Reduction Forum Seoul 2019)’이 29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아시아위해감축포럼은 아시아와 태평양 전역의 과학기술 전문가, 보건 전문가, 정책 입안자 그리고 학계의 전문가들이 모이는 자리로 2017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2018년 필리핀 마닐라에 이어 서울에서 3회째를 맞았다. 이번 포럼에는 미국, 캐나다, 영국, 호주, 뉴질랜드, 그리스, 싱가포르 등 전 세계 18개국 150여명이 참가해 건강위해감축 도입 현황에 대해 다양한 경험을 소개하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전 세계 11억명의 흡연자 중 절반 이상은 아시아인이다. 이러한 이유로 아시아 국가들은 중독의 잠재적 해결책이 될 수 있는 ‘건강위해감축’이라는 개념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도입이 시급한 단계이다.

이번 포럼를 통해 각국의 전문가들은 대중들에게 건강위해감축 개념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공중보건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실질적인 해결책을 모색했다. 아시아위해감축포럼포럼의 최종 목표는 건강위해감축 정책을 도입해 개인과 사회의 건강수준을 높이는 데 있다.

문옥륜.jpg▲ 한국위해감축연구회 문옥륜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위해감축연구회 문옥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아직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에서 건강위해감축은 생소한 개념이다”며 “이번 포럼을 통해 건강위해감축 개념을 널리 알리고, 공중보건 환경조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4 콘스탄티노스 파르살리노스.jpg▲ 콘스탄티노스 파르살리노스 그리스 오나시스 심장외과센터 심장전문의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기조연설자로 콘스탄티노스 파르살리노스(Konstantinos Farsalinos) 그리스 오나시스 심장외과센터 심장전문의, 티키 팡게스투(Tikki Pangestu) 싱가포르 국립대학 보건대학원 교수가 나서 글로벌 건강위해감축에 대한 견해를 밝혔는데, 두 연자는 전 세계적으로 건강위해감축 정책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는 것에 동의했다. 특히 티키 교수는 “지역적 요인에 대한이해를 바탕으로 정책 및 행동 변화를 추진해야 한다”며 “보다 효과적이고 통합된 커뮤니케이션 전략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5 티키 팡게스투.jpg▲ 티키 팡게스투 싱가포르 국립대학 보건대학원 교수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데이비드 스웨너(David Sweanor) 캐나다 오타와대학교 법학부 교수는 “담배의 위해요소는 니코틴이 아닌 연소과정이며, 과학적인 방법으로 위해성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한국은 담배에서 전자담배로의 전환에 많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국가이다”고 덧붙였다.

6 데이비드 스웨너.jpg▲ 데이비드 스웨너 캐나다 오타와대학교 법학부 교수가 발표하고 있다.
 
이어진 토론세션에서 일본, 뉴질랜드, 미국 등에서 온 해외 전문가들이 담배의 대체제에 대한 정책과 규제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뉴질랜드 공중보건전문가 마레와 글로버(Marewa Glover)는 “현재 뉴질랜드는 담배 관련 정책에 상당히 앞서있는 나라 중 하나다. 전자담배에 대한 올바른 개념을 홍보하고, 사람들이 담배 대체재에 대한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정부의 후원으로 웹사이트도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음 세션에서는 정신의학, 직업환경의학, 1차 진료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전문 분야에서 건강위해감축을 적용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인도네시아 공중보건 일반의 트리 부디 바스카라(Tri Budhi Baskara)는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규제정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금연을 원치 않는 흡연자들에게 담배 대체재로의 전환을 장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 세션에서 우리나라 공중보건 전문가들은 해외 전문가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알코올, 담배, 중독치료 등 건강위해감축정책의 방향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고려대학교 예방의학과 최재욱 교수는 “담배 대체재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대중에게 전달함으로써 시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3 아크마드 시아우키.jpg▲ 인도네시아공중보건연구회 아크마드 시아우키 회장이 폐회사를 하고 있다.
 
인도네시아공중보건연구회 아크마드 시아우키 회장은 폐회사에서 “아시아의 많은 나라들이 공중보건의 질적 향상을 위해 하루 빨리 효과적인 규제를 구체화하기를 바란다”며 참석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4838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