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결핵협회, 쪽방촌 거주자 결핵검진 통해 결핵환자 3명 발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결핵협회, 쪽방촌 거주자 결핵검진 통해 결핵환자 3명 발견

창립기념일 맞아 쪽방촌 주민에 도시락 나눔 봉사 및 공동세탁실에 건조기 2대 지원
기사입력 2019.11.07 13: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결핵.jpg
 
[아이팜뉴스] 대한결핵협회(회장 경만호)는 노숙인, 쪽방거주자 등 사각지대 결핵예방 및 지원 시범사업을 추진, 쪽방촌 일대 주민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결핵검진을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

노숙인, 쪽방촌 거주자 등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은 일반인에 비해 결핵 유병률이 높으나 결핵검진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특히 질병예방에 대한 인식이 낮고, 의료이용 접근성이 떨어져 결핵 발병 및 관리 고위험군에 속하지만 치료 비순응자가 많아 결핵관리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협회는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노숙인 등 주거취약계층 결핵관리 프로토콜을 개발하기 위해 지난 8월부터 서울시 쪽방촌 거주자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검진인원 500명을 목표로 휴대용 엑스레이 장비를 들고 쪽방촌을 일일이 방문해 검진을 실시한 결과, 10월 말 기준 총 483명이 검진을 받았으며, 3명의 결핵환자가 발견됐다. 이는 인구 10만명당 621명에 해당하는 수치로 2018년 국내 전체 결핵 신환자율(인구 10만명당 51.5명)에 비해 12배 높다.

이 시범사업을 통해 확인된 결과를 토대로 정부는 2020년부터 전국의 노숙인(거리 및 시설 노숙인, 쪽방거주자) 등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결핵검진을 실시해 결핵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완치 시까지 직접 복약관리하는 등 노숙인 결핵관리를 중점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협회는 지난 6일 창립기념일을 맞아 쪽방촌 주민들에게 도시락을 전달하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협회 임직원 40여명은 아침 일찍 도시락 500인분, 기념떡 500인분을 준비해 쪽방촌 거주민들에게 ‘소중한 한끼’를 제공했다.

또한 협회는 취약한 주거환경 탓에 여름철이면 마르지 않는 빨래로 불편을 겪고 있는 쪽방촌 주민들을 위해 네이버 해피빈에 모금함을 개설해 2개월간 총 229만3900원을 모금했다. 이 모금액으로 최신형 빨래 건조기 2대를 구입해 쪽방촌 거주자 1000여명이 사용하는 공동 세탁실에 건조기를 설치했다.

협회 경만호 회장은 “협회 창립기념일을 맞아 주민들께 따뜻한 한 끼를 전해 드릴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건강보다 당장의 한 끼가 중요한 분들에게 협회가 맞춤형 결핵검진을 제공해 건강걱정을 덜어드리고자 하니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8828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