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고신대병원, 히말라야 부탄서 온 양궁국가대표에게 희망 선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고신대병원, 히말라야 부탄서 온 양궁국가대표에게 희망 선물

도쿄올림픽 출전할 때 병원 로고 달린 배지 달고 출전하겠다며 감사 약속
기사입력 2020.02.05 08: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부탄3 (1).jpg
 
[아이팜뉴스] 고신대학교복음병원(병원장 최영식)이 새해 벽두에 히말라야 부탄에서 온 난치성 양성종양 환자의 수술 및 치료비 전액을 부담한 훈훈한 소식이 감동을 주고 있다.

주인공은 부탄 장애인올림픽 양궁국가대표로 활약 중인 페마 릭셀氏다. 페마氏 두부 부위 절반에 해당하는 부위에 양성종양을 가지고 있었다. 어린 시절 머리를 다쳐 민간요법으로 치료하다가 양성종양이 두부 부위 전체를 덮어 부탄의 의료 환경에서는 손을 쓸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건강상에는 문제가 없지만 미관상 보기가 좋지 않아 페마氏는 모자를 쓰지 않고는 정상적인 사회생활이 불가능했다. 부탄은 의료 환경이 열악해 이를 치료할 방법이 없어 민간요법에 계속해서 의존했다고 한다.

이런 페마氏에게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길이 기적적으로 찾아왔다. 의료봉사를 통해 페마와 인연을 맺게 된 고신대복음병원 김부경 교수가 병원에 적극 건의해 한국으로 초청 및 치료를 진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페마氏는 지난해 12월 19일 김해국제공항으로 입국해 고신대복음병원에 입원했으며, 12월 23일 성형외과 이형석 교수의 집도로 장시간의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형석 교수는 “종양의 부위가 생각보다 커서 겨드랑이 부위의 피부를 절개에 이식해 두 차례에 걸친 수술이 됐다”면서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상처가 아물어서 이전보다 나은 생활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식 병원장은 “이번 페마의 수술은 교직원선교회와 자신의 보험 보상금을 기부한 최모씨의 후원 덕분”이라며 “병원의 설립목적인 가난한 사람의 구제를 실천한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페마氏의 친형이자 보호자 자격으로 함께 부산에 입국해 간병을 하고 있는 템파 랍곌씨는 “동생이 고마운 마음으로 병원에서 기념으로 건넨 배지를 달고 도쿄올림픽에 출전하겠다고 했다”며 병원의 사랑실천에 깊은 감동과 감사를 표했다. 이들은 한국의 좋은 느낌과 희망을 가지고  경유지인 방콕으로 2월 4일 밤 떠났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