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SK케미칼, 항응고제 ‘주사용 후탄’ 발매 14년 맞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SK케미칼, 항응고제 ‘주사용 후탄’ 발매 14년 맞아

짧은 반감기가 최대 강점…혈액투석 환자 안전성 개선에 기여
기사입력 2020.02.19 10: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주사용후탄.jpg▲ SK케미칼의 항응고제 ‘주사용 후탄’
 
[아이팜뉴스] SK케미칼의 혈액 체외순환에 사용되는 항응고제 ‘주사용 후탄’이 발매 14년을 맞았다.

SK케미칼(대표 전광현)은 지난 2005년 일본 토리이社로부터 도입해 국내 처음 소개한 혈액 항응고제 주사용 후탄(FUTHAN inj. 성분명 나파모스타트메실산염·nafamostat mesilate)이 국내 발매 14년을 맞았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4년간 판매된 SK케미칼 주사용 후탄은 모두 1257만병. 2010년 이후 10년 연속 국내 매출 100억을 기록하며 회사의 대표 품목으로 자리 잡았다.

SK케미칼 후탄은 국내 발매 당시 진행된 국내 다기관 공동 임상에서도 출혈경향 환자의 혈액투석 시 체외에서 충분한 항응고 효과를 발휘하면서도 출혈 증가를 유발하지 않았다.(대한 신장학회지 제23권 제6호)

SK케미칼 후탄의 최대 장점은 대단히 짧은 반감기이다. 주사용 후탄의 반감기는 5~8분으로 대단히 짧다. 꼭 필요한 필터와 혈액투석기 내에서만 항응고 작용을 하며 전신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주사용 후탄 투여를 종료한 후 15분이 지나면 체내에서 검출조차 되지 않는다.

표준적인 항응고제인 헤파린은 돼지 내장에서 추출한 원료로 정제·가공해 만든다. 헤파린의 반감기는 약 1시간 30분(0.7~2.5시간)이며, 투여용량 등에 따라 더 길어질 수 있다. 혈액 체외순환을 마치고도 항응고 효과가 전신에 남으면 신체 다른 부위의 출혈의 위험이 있다.

특히 중환자는 출혈에 대한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후탄의 짧은 반감기가 더욱 중요해지는 부분이다.

SK케미칼 후탄은 중환자의 신장 기능을 대신하는 ‘지속적 신대체요법1’(CRRT : Continuous Renal replacement therapy) 시의 항응고제로서 널리 사용돼왔다.

2019년 9월부터는 혈액투석 환자 중 수술 전·후, 출혈, 저혈소판 환자에도 사용할 수 있다. 또 혈액의 체외 순환을 통해 비정상적인 심폐기능을 보조하는 체외막산소화장치-에크모 (ECMO2 : Extra-Corporeal Membrane Oxygenation) 시 항응고제로도 급여기준이 확대됐다.

일본 투석 협회의 연례 보고에 따르면 1986년 6.3%였던 과다 출혈로 인한 혈액투석 환자의 사망률이 주사용 후탄의 발매 이후 매년 큰 폭으로 감소해 2015년에는 1.4%로 보고됐다. 안전한 혈액 체외 순환에 후탄이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