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고혈압 오래 앓을수록 심방세동 위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고혈압 오래 앓을수록 심방세동 위험↑

고대안암 최종일 교수팀, “약 먹어도, 비만까지 동반하면 더욱 높아져”
기사입력 2020.05.12 10: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rk.jpg
 
[아이팜뉴스] 고혈압과 비만이 심방세동의 주요 유발인자라는 것은 잘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 그런데 최근 고혈압을 가진 기간이 오래될수록 심방세동의 위험이 증가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특히 약으로 조절되고 있는 고혈압의 경우 심방세동과의 상관관계를 해외에서도 밝히지 못했으나, 이번 연구에서는 약으로 조절되고 있다고 해도 고혈압의 유병기간이 길수록 심방세동의 위험도가 크다는 것을 최초로 규명한 것이다.

고대안암병원 최종일(사진) 교수팀(고대안암 김윤기 교수, 숭실대 한경도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정상혈압을 가진 사람보다 5년 이상 고혈압을 앓고 있는 환자가 심방세동이 발생할 위험도가 2배 이상 높다. 특히 비만까지 동반하면 위험도는 3배 이상 높아졌다.

연구팀은 2009년부터 2017년까지의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검진 수검자 중 약 1000만 명의 데이터를 대상으로, 혈압과 체중을 단계별로 나누어 심방세동의 발현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했다.

혈압은 고혈압이 없는 사람(120/80mmHg, 기준), 고혈압 전단계인 사람(120~140/80~90mmHg), 고혈압이지만 약을 먹지 않는 사람, 고혈압약 복용 중인 사람(5년 미만), 고혈압약 복용 중인 사람(5년 이상) 등 5단계로 나누었으며, 허리둘레는 남자 85Cm, 여자 80Cm를 기준으로 5Cm간격으로 단계를 나눴다. 체질량지수는 저체중(18.5미만), 정상(18.5이상 23미만), 비만전단계(23이상 25미만), 1단계비만(25이상 30미만), 고도비만이상(30이상)으로 구분했다.

연구결과 고혈압이 없는 사람에 비해, 고혈압 전단계에서는 1.14배, 고혈압이지만 약을 먹지 않는 사람에서는 1.39배, 5년 미만으로 고혈압 약을 복용중인 사람에서는 1.19배, 5년 이상 고혈압 약을 복용중인 사람에서는 2.34배 심방세동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구팀은 고혈압과 비만이 함께 상승효과를 내어 심방세동 발생 위험을 더욱 높인다는 것을 확인했다. 체중과 혈압이 정상인 사람에 비해, 비만을 동반하고 5년 이상 고혈압 약을 복용하는 사람에서 심방세동이 발생할 위험도는 3배 이상 높았다(허리둘레기준 3.11배, BMI기준 3.36배).

한편, 이 연구 ‘Impact of the Duration and Degree of Hypertension and Body Weight on New-Onset Atrial Fibrillation’는 최근 미국심장학회지 (Hypertesnion)에 게재되었으며, 최고의 논문(High Impact Paper)으로 선정되며 국제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