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고대안암, 다발골수종 치료 위한 예측 모델 개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고대안암, 다발골수종 치료 위한 예측 모델 개발

김병수 교수팀, 바이오마커 PD-L1 기반 세계 최초로
기사입력 2020.07.31 09: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rk.jpg
 
[아이팜뉴스] 고대안암병원 김병수(사진) 교수팀(의과학과 김병수, 혈액종양내과 이병현)이 세계 최초로 다발골수종 치료를 위한 PD-L1 기반 예후 예측 모델 개발에 성공했다.

PD-L1(programmed death-ligand 1)은 세포 표면에 있는 단백질로서 T세포의 탈진, 사멸을 유도하고 암세포의 면역내성 획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바이오마커다.

항PD-1 면역항암제인 pembrolizumab과 표준 치료제의 병합요법과 표준 치료제 단독요법의 효과를 비교한 3상 임상시험(KEYNOTE 183, 185)이 pembrolizumab 투약 군의 안전성 문제와 낮은 생존율로 2017년 7월에 중단된 이후, 이의 대안으로 항PD-L1 면역항암제의 적용 가능성이 주목 받고 있다.

기존의  화학항암제와는 달리, 표적면역항암제는 적절한 암환자 군을 사전에 선별하는 과정이 치료의 성공을 보장하기 때문에 이를 파악하는 방법의 개발은 매우 중요하다.

PD-L1 발현을 측정할 때 고형암에서는 암 종괴의 조직 슬라이드 염색 기법을 주로 사용하지만, 혈액암인 다발골수종은 종괴를 형성하지 않아 기존에 고형암에서 사용되는 방법을 적용하기 어려우며, 골수혈에 산재되어 있는 다발골수종 세포에서 PD-L1 발현을 측정하기 위한 다른 방법이 필요하다.

이에 골수혈에서 다발골수종 세포의 PD-L1 발현이 아직까지 임상에 적용된 바가 없었는데, 김병수 교수팀의 이번 연구를 통해 골수 내 다발골수종 세포에서의 PD-L1의 발현 정도를 바탕으로 다발골수종 환자의 예후를 예측하고 나아가 PD-L1 표적치료제의 객관적인 적응을 마련할 방향이 제시된 것이다.

연구팀은 126명의 다발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PD-L1 발현이 높을수록 생존율이 낮을 것으로 예측했다.

PD-L1 발현이 높은 군은 낮은 군 보다 5년 생존율이 절반 이하로 낮았으며 면역조절제의 사용과는 무관했다.

또한 PD-L1 발현이 높은 군에서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이 생존율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골수 내 형질세포의 PD-L1 발현과 여러 임상인자들을 종합하여 다발골수종 환자의 예후를 효과적으로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김병수 교수는 “이번 연구가 향후 다발골수종 환자의 예후예측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항PD-L1 면역항암제의 투여 적응증 설정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설정할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연구 논문 ‘다발골수종 예후예측 바이오마커로서의 골수 형질세포 PD-L1 발현: 노모그램 기반 예후예측 모델 개발’은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8월호에 게재되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