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서울부민병원, 혈액수급난 극복 위해 ‘생명 나눔’ 헌혈 실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울부민병원, 혈액수급난 극복 위해 ‘생명 나눔’ 헌혈 실천

정훈재 병원장 “앞으로도 지역 내 기관들과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
기사입력 2021.01.22 09: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부민병원 임직원 자발적 헌혈 동참.jpg
서울부민병원은 21일 임직원이 병원 앞 마련된 대한적십자사 소속 서울중앙혈액원 헌혈 버스에서 ‘생명 나눔’ 헌혈에 동참했다.

 

[아이팜뉴스] 관절·척추 전문 서울부민병원(병원장 정훈재)은 21일 임직원이 병원 앞 마련된 대한적십자사 소속 서울중앙혈액원 헌혈 버스에서 ‘생명 나눔’ 헌혈에 동참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생명 나눔’ 헌혈은 코로나19의 여파로 혈액 수급이 연일 비상에 걸린 가운데 서울부민병원 임직원이 혈액 수급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참여한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이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최근 혈액 보유량은 적정량인 5일분에서 크게 줄어 지난달 16일 자정 기준으로 3일분 미만 주의단계인 2.9일 수준까지 감소했다.

 

지금과 같은 주의 단계가 지속될 경우 의료기관에 공급할 수 있는 혈액 부족이 심화된다. 응급수술 이외 일반 수술은 혈액 확보 전까지 수술이 연기되거나 취소되는 긴급상황까지 발생될 수 있다. 환자들이 위험한 상황에 이를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직원들 스스로 헌혈에 참여하게 한 동기가 됐다.

 

헌혈에 참여한 한 임직원은 “환자를 직접 대면하는 만큼 수혈이 시급한 환자에게는 혈액수급 위기상황이 얼마나 치명적인지 절실히 느껴 헌혈에 동참했다”며 “나눌수록 채워지는 헌혈에 함께하는 사람들이 많아져 슬기롭게 위기를 극복해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정훈재 서울부민병원 병원장은 “임직원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헌혈 동참에 고마운 마음이다”며 “앞으로도 서울부민병원은 지역 내 기관들과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한 역할에 나서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부민병원은 지역거점 병원으로서 지역 내 다양한 기관들과 지정병원 협력 등을 통해 지역사회 주민 건강 향상을 위한 노력을 이어 나가고 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