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의료계 대화합 통한 상생협력 필요” 한목소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의료계 대화합 통한 상생협력 필요” 한목소리

병협, 의협 회장 후보자 초청 정견발표회 개최…추천인사 회무참여, 전략적 공동대응에 나서야
기사입력 2021.03.05 08: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견발표회.jpg
대한병원협회는 4일 오후 6시부터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선거 후보자 초청 정견발표회를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했다. (사진 제공=대한병원협회)

 

[아이팜뉴스] 의료계 양대 산맥인 대한병원협회와 대한의사협회가 의료계 대화합을 통해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한병원협회(회장 정영호)는 4일 오후 6시부터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선거 후보자 초청 정견발표회를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했다.

 

정영호 회장은 인사말에서 “병협 역사상 처음 개최하는 의협 회장선거 정견발표회를 통해 의협과 병협이 기존의 상생협력 관계를 더욱 더 공고히 하고, 우리나라 보건의료 발전에 함께 기여하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후보자들은 정견발표와 함께 공통 질문인 ‘의료계 대통합 방안’을 주제로 자신의 의견을 제시했다.


발표 순서는 추첨을 통해 기호 4번 박홍준 후보, 기호 3번 이필수 후보, 기호 5번 이동욱 후보, 기호 6번 김동석 후보, 기호 2번 유태욱 후보, 기호 1번 임현택 후보 순으로 진행됐다.


6명의 후보자는 모두 양 단체가 소통과 화합으로 의료계의 현안해결에 함께 나서야 한다는데 한목소리를 냈다.

 

박홍준 후보는 “상호 이해하고 존중하며 새로운 파이를 창출해야 한다”며 “의협·병협 정책협의체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모든 직역을 경험한 자신이 이해와 협조, 화합을 이루는데 적합한 후보”라고 강조했다. 또 “투쟁의 반복이 아닌 투쟁의 완성을 이루겠다”며 “모든 직역이 하나 되는 대화합을 이끌어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최강 의협’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필수 후보는 “개원의, 봉직의, 전공의, 교수 등이 모두 참여하는 원탁협의체를 구성하겠다”며 “직역별로 상임이사를 발탁해 쏠림현상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또 “양 단체가 자주 대화하고 의료 현안에 공동 대응하겠다”고 했다. 이밖에 “의료사고처리특례법 제정에 노력하고 소신 진료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했다. 아울러 “합리적인 대안으로 정부와 여당을 설득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이동욱 후보는 “양 단체의 설립목적에 따라 이해관계가 상충하겠지만 정부를 상대할 때 만큼은 전략적으로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의사회장을 수행하면서 회원들의 권익보호 사례와 유관단체 임원들과 협조적인 관계를 맺어 회원 이익을 도모한 여러 경험을 소개했다. 특히 “자신이 논리력에 강하다”며 “경력보다는 그동안의 회무성과로 후보자의 능력을 판단해 줄 것”을 호소했다.

 

김동석 후보는 “양 단체 모두 국민건강보호에 이바지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국민 신뢰를 얻기 위한 회무에 집중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의료계가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기구를 구성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성공한 투쟁경험을 소개하며, 의료사고처리특례법 제정, 의료사고 국가책임제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이외에도 “의사의 귀환으로 의사답게, 의협답게 만들겠다”고 했다.


유태욱 후보는 “말 보다는 회무에 참여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며 “병협 추천 인사를 의협 최고위원으로 선임하고, 상임이사회 등 회무를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자신이 양 단체를 잘 이해하는 후보”라면서 단독 플레이가 아닌 팀플레이를 강조하며 “시스템으로 승부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회비가 아깝지 않은 의협, 홍보역량 강화, 고효율 의협 등 10대 공약을 제시했다.


임현택 후보는 “개원의, 중소병원, 종합병원, 대학병원이 무한경쟁해서는 안 된다”며 “공동의 파이를 키우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미래지향적인 그림을 보고 힘을 합해야 다른 직역이 상상할 수 없는 큰 그림을 발휘할 수 있다”고 했다. 특히 재미있고 생산적인 참신한 아이디어가 나오는 만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의료서비스에, 의사는 일터에 만족하는 의료현장을 약속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368, 401호(번동, 풍년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