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성애/광명의료재단 설립자 김윤광 회장 타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성애/광명의료재단 설립자 김윤광 회장 타계

“한국 의료계 큰 별이 지다”…통일 염원하며 환자 사랑 각별, 몽골에 약품 및 의료용품 지원
기사입력 2021.03.06 21: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이팜뉴스] 한국 의료계의 큰 어른인 인석(仁石) 김윤광(金潤光) 박사가 5일 오후 8시 성애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100세.

 

1921년 평안남도 안주군에서 태어난 고인은 성애/광명성애병원 창립자이며, 당대 최고 의대인 평양 의학대학교에 진학하면서 의사가 됐다.

 

그는 일제강점기에 창씨개명을 당하는 수모를 겪고, 또 광복 후 6·25 전쟁 중에 남하해 충남 논산군에 있는 육군 제2훈련소에서 군의관을 지냈다. 그 후 논산에 병원을 설립, 야간 개업을 하게 됐다. 이곳이 성애병원의 모태가 되는 성애의원이다. 1957년 제대 후 평양의대 학위 불인정으로 인해 고려대학교에서 의학박사를 취득하고, 1968년 현 위치인 신길동에 성애의원을 개원했다.

 

1982년에는 의료법인으로 발돋움해 성애의료재단 초대 이사장으로 취임했고, 1989년 광명성애병원을 인수하며 의료법인 광명의료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2011년부터는 성애/광명의료재단 회장을 역임하며 의료계 발전에 큰 족적을 남겼다.

 

또한 1990년 북방권교류협회 부총재 취임, 1999년 몽골 복지재단 사랑의 재단 명예회원 추대(외국인 1호), 2005년 주한몽골 명예영사 취임, 2005년 몽·한교류협회 부회장 등을 역임하며 민간외교의 첨병으로써 대한민국의 의료를 널리 알리는데 기여했다.

 

고인의 환자 사랑은 각별했다. 개원 초기 지불능력이 없고 어려운 사람이 한둘이 아니었을 무렵에도 무료로 치료해 주고, 돈은 생기면 달라고 하면서 그냥 보내준 일화는 셀 수 없을 정도이다.

 

그 일환으로 2001년 당시 몽골 대사관에서 한국에 거주하는 몽골인들의 치료비와 입원비를 할인된 조건으로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주는 협정을 맺게 된다. 그 후로 몽골 의료진 무료 연수, 몽골로의 약품 및 의료용품 지원 등을 했으며, 현재까지도 이어져오고 있다. 2001년 이후 수많은 몽골인들이 성애병원에 아파들어 왔다가 회복돼 나갔다. 그 공으로 몽골 최고 훈장인 몽골 북극성 훈장을 수훈했고, 대한민국 수교훈장인 흥인장도 수훈했다. 고인의 아들인 김석호 현 성애/광명의료재단 이사장도 대를 이어 몽골 명예영사를 지내고 있다.

 

고인은 통일을 염원했다. 민족통일 영등포구협의회 상임위원장,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자문위원으로 역임하면서 남북관계 개선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그로 인해 1993년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유공자로써 대한민국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게 됐다.

 

고인은 대한민국을 사랑했다. 젊은 날에는 미극동사령부 제8240부대 유격군타이거 여단병원장으로써 군대에 헌신하며 나라를 지켰고, 평생을 일구어온 병원은 공익법인인 의료법인으로 국가에 헌납했으며, 영등포구 명예구청장을 역임하면서 지역 발전에도 힘써왔다. 그로 인해 1983년 대한민국 보사부장관 표창 수상(아웅산테러 수습 유공자), 1997년 대한민국 대통령표창 수상(자랑스러운 신한국인), 1999년 대한민국 국민훈장 모란장 수훈, 2010년 대한민국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수훈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혜옥 성애/광명의료재단 부회장과 딸 은령(성애병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아들 석호(성애병원 이사장 겸 피부과 전문의), 사위 김영백(전 중앙대학교병원 신경외과 교수)씨가 있다. 장례식은 가족장으로 진행되며, 빈소는 서울 영등포구 성애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부고.jpg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368, 401호(번동, 풍년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