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신규 확진 1316명 사상 최다…12일부터 수도권 4단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신규 확진 1316명 사상 최다…12일부터 수도권 4단계

김부겸 총리, ‘새로운 거리두기 4단계’ 적용 결정 발표…오후 6시 이후 2명까지만 사적모임 가능
기사입력 2021.07.09 11:0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무총리.jpg
김부겸(가운데) 국무총리가 9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제공=국무총리실)

 

[아이팜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9일 1300명을 넘어서면서 또다시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316명 늘어 누적 16만5344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 발생이 1236명, 해외 유입이 80명이다. 지역 발생은 서울 495명, 경기 396명, 인천 72명 등 수도권이 963명(77.9%)이다.

 

비수도권은 부산 53명, 충남 51명, 제주 30명, 대전 28명, 강원 23명, 경남 17명, 대구·울산 각 16명, 충북 13명, 경북 9명, 전북 8명, 전남 5명, 광주 3명, 세종 1명 등 모두 273명이다.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0일 이후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전날(1275명)보다 41명 늘면서 최다 기록은 하루 만에 깨졌다.


사흘 연속 1200명 넘는 확진자가 발생한 것도 처음이다.


특히 수도권에 이어 비수도권의 유행 규모도 점차 커지고 있어 전국적 대확산 우려도 나오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일단 확산세가 거센 수도권에 대해 오는 12일부터 25일까지 2주간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의 최고 수위인 4단계를 적용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서울에서만 사흘째 50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다섯 명 중 네 명의 환자가 수도권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과감한 결단과 신속한 실행만이 답이라는 판단에서 정부는 수도권에 ‘새로운 거리두기 4단계’를 적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4단계가 적용되면 오후 6시 이후에는 2명까지만 모임이 가능하다. 그 이전 시간대에는 4명까지 모임이 이뤄질 수 있다. 사실상 출·퇴근 등 필수 활동 외에 모든 종류의 외출을 자제해야 하는 단계다.

 

집회와 행사는 모두 금지되며, 1인 시위만 가능해진다. 결혼식과 장례식도 친족만 참석할 수 있다.


김 총리는 “4단계에 몇 가지를 추가하겠다”며 “유흥시설은 집합금지를 유지하고, 백신 접종을 마치신 분들에 대한 방역 완화조치도 유보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사적 모임 등은 오늘부터 자제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 위기 극복을 눈앞에 두고 최대 고비에 서 있다”며 “외출과 모임은 자제하고, 언제 어디서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 증상이 없더라도 진단검사에 적극 참여하셔서 자신과 소중한 사람들을 보호해 달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9353
 
 
 
 
 
  •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368, 401호(번동, 풍년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