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절대 다수의 의사들, 대체조제 활성화 정책에 “우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절대 다수의 의사들, 대체조제 활성화 정책에 “우려”

의료정책연구소, ‘대체조제 활성화 정책의 제문제’ 현안분석 발간
기사입력 2021.10.12 13: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그래프.jpg
(자료 제공=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아이팜뉴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소장 우봉식)는 12일 현안분석 ‘대체조제 활성화 정책의 제문제’를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대체조제란 의사가 처방전에 기재한 의약품을 약사가 성분, 함량 및 제형이 같은 다른 의약품으로 대체해 조제하는 것을 말한다. 약사는 대체조제를 할 경우 약사법에 따라 의사의 사전 동의를 받아야하는 것이 원칙이며, 불가피한 경우에 한해 사후 통보할 수 있다.

 

2020년 9월 대체조제 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대체조제’의 명칭을 ‘동일성분조제’로 변경하고, 사후 통보의 대상을 건강보험심사평가원까지 포함하는 약사법 개정안이 발의된 바 있다.


이에 의료정책연구소는 의협 회원 865명을 대상으로 대체조제 활성화와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 설문조사는 의협신문 닥터서베이를 통해 이뤄졌고, 대체조제 찬반 여부 및 이유, 이 개정안에 대한 찬반 여부 등 의사의 전문가적 인식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의협 회원 865명 중 97.2%가 현재보다 대체조제가 ‘활성화되면 안 된다’고 답했으며, 2.8%가 ‘활성화돼야 한다’고 답했다. 즉 절대 다수의 의사들은 대체조제 활성화 정책에 대해 경계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대체조제 활성화를 반대하는 이유로는 ‘약사의 대체조제를 불신해서’가 38.4%로 가장 높았고, ‘복제약 효능을 불신해서’가 23.4%, ‘약화사고 발생이 우려되어서’가 23.4%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처방약과 대체조제 약의 가격 차이가 크지 않아 국민 의료비절감 효과가 없을 것으로 생각되어서’가 9.1%, 기타 의견으로 ‘의사 처방권 침해’와 ‘약화사고 발생 시 책임소재에 대한 우려’ 등이 있었다.


대체조제 활성화를 위한 ‘약사법 개정안’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대체조제’를 ‘동일성분조제’로 명칭을 변경하는 것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85.7%가 ‘반대한다’고 답했고, 대체조제 사후통보를 의사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중 한 곳을 선택해 하는 것에 대해서도 96%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반대하는 이유로는 ‘의약품 부작용 등에 대한 즉각 대응이 어려워서’가 36%로 가장 많았으며, ‘의약분업 원칙 훼손’(29.5%), ‘약사의 대체조제 현황 확인이 필요해서’(29.5%),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업무를 불신해서’(6.5%)와 같은 의견이 있었다.

 

처방약을 의료기관 또는 약국 중 1곳에서 선택해 조제 받을 수 있는 ‘국민선택분업 제도’ 도입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66.7%가 ‘찬성한다’고 답했으며, 20.7%가 ‘반대한다.’ 12.6%가 ‘모르겠다’고 답했다. 즉 대다수의 의사들은 대체조제 활성화에 반대하며, 그 대안으로서 국민선택분업 제도 도입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책임자 이얼 전문연구원은 대체조제 정책의 활성화를 꾀하기 위해 세 가지 문제가 선결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의료소비자에게 대체조제의 절차 및 효과 등에 대한 정확한 설명이 이루어져야 하며, 이를 거부할 수 있는 권리가 주어져야 한다”며 “대체조제로 인한 약화사고 발생 시 그 책임은 대체조제를 시행한 약사에게 있음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복제약 허가 수 제한 및 엄격한 품질 관리를 통해 복제약의 품질에 관한 우려를 해소시킬 필요가 있다”며 “복제약 가격 통제 및 최저가 대체조제 의무화 등 약가 인하 정책이 병행돼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약국의 불용 재고약 처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약사법에 제약회사의 반품 처리 의무 규정을 신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안전상비의약품과 같이 일부 일반의약품의 경우 편의점 등에서 판매가 가능한 현 시점에서는 약국이 일반의약품보다 전문의약품의 구비 및 관리에 집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6184
 
 
 
 
 
  • 서울시 강북구 도봉로 368, 401호(번동, 풍년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