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올해 안전진료 환경 조성, 건정심 구조 개선, 수가 정상화 꼭 이룰 것”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올해 안전진료 환경 조성, 건정심 구조 개선, 수가 정상화 꼭 이룰 것”

최대집 의협 회장, 신년 기자회견서 올해 중점 추진사항 밝혀…“전공의 수련비용 전액 국고지원해야”
기사입력 2019.01.10 09: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년기자회견 사진1.jpg▲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9일 용산임시회관 7층 회의실에서 2019년 기해년을 맞아 신년 기자회견을 개최해 “제40대 집행부는 회원들이 환자 진료에만 집중할 수 있는 안정적인 진료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달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이팜뉴스] “얼마 전 발생한 가슴 아픈 소식에 우리 의료계는 참담한 심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산적해 있는 의료현안으로 인해 올 한해도 평탄치만은 않을 것 같습니다. 2019년에는 안전진료 환경을 조성하고, 건정심 구조를 개선하며, 수가 정상화를 꼭 이루겠습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9일 용산임시회관 7층 회의실에서 2019년 신년 기자회견을 개최해 “제40대 집행부는 회원들이 환자 진료에만 집중할 수 있는 안정적인 진료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달려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최 회장은 올해 중점 추진사항으로 맨 먼저 안전진료 환경 조성을 꼽았다. 이번 의료인 사망사건을 비롯해 그간 응급실에서의 폭력 뿐 아니라 의료기관에서 발생하는 각종 사고에 대해 일시적인 사회 이슈로만 될 뿐 이에 대한 근본적인 대안과 예방책이 마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최 회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 정부와 국회를 비롯한 사회 각층에서 사고 재발방지를 위한 다양한 법안과 대책을 제시하고 있으나 수립된 대책이 제도화‧입법화되기 위해서는 각각의 절차를 거쳐야 하고, 그 과정에서 사회적 합의를 이루어야 하는 등 즉각적으로 실현되기에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이번 사안이 일시적인 사회이슈로만 부각되고, 아무 결과물 없이 흐지부지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안전한 의료환경 조성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 구성(대통령 또는 국무총리 직속 산하의 한시적 기구로 편제) △사회안전망 보호차원으로 의료기관 내 폭행 등 강력범죄 근절법안 마련(반의사 불벌 규정 폐지, 의료인 보호권 신설 등) △의료기관안전관리기금(가칭) 신설 △사회안전망 구축 일환으로 국가의 의료기관 청원경찰 배치 의무화 및 비상호출 시스템 구축 등 의료기관 안전시설 마련 △의료인에 대한 국민의 불신과 불만을 해소하고 상호 신뢰할 수 있는 환경의 마련(세부내용은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 방안 첨부파일 참조) 등을 우선적으로 제안했다.

최 회장은 올해 두 번째 중점 추진 사항으로 건정심 구조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는 전 세계 유례없는 강제지정제가 시행되고 있지만, 의료 공급자들의 합리적인 건강보험제도를 위한 목소리는 철저히 묵살당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의협은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게 된 근원적인 이유가 바로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의사결정구조의 불합리성이라고 판단하고, 작년 5월 건정심을 탈퇴해 건강보험제도 논의를 위한 새로운 거버넌스 구조를 모색할 것임을 선언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건정심은 건강보험에 대한 중요사항과 의료정책을 심의하는 중요한 기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위원회 구성상 의료 전문가 비중이 현저히 낮아 전문성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으며, 명확한 위원 선정기준이 없어 정부가 가입자 및 공익위원을 임의적으로 선정해 정책 추진의 정당성 확보를 위한 도구로 악용하는 문제가 지속되고 있어 개선이 하루빨리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 회장은 “의협은 건정심이 형식적인 의결기구로 전락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위원 구성을 ‘의료비 지불자 측 위원’, ‘의료공급자 측 위원’, ‘공익위원’ 등으로 명확히 하고, 정부 공무원을 의료비 지불자 측 위원에 포함시키는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공익위원은 지불자 및 공급자 측 추천 위원 각각 동수로 추천하고, 지불자 및 공급자 위원이 합의해 추천하는 전문가 위원 1명을 위원장으로 선임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최 회장은 “의협은 건정심 구조개편을 위한 사회적 공론화를 위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 위원장과 함께 지난 7일 정책세미나를 개최했고, 각 이해관계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바 있다”며 “2019년에는 이를 바탕으로 국민건강을 위한 사회안전망으로 건강보험이 올바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입법 과정 등을 통해 합리적인 건정심 구조로의 개편에 총력을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마지막으로 수가 정상화를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2018년 10월 25일 의정협의에서 의협은 수가 정상화의 진입 단계로서 진찰료 인상 즉 초진료, 재진료 각각 30% 인상과 원외 처방에 대한 처방료 부활을 요구했다”며 “현재의 진료의 질을 유지하기 위해 정부는 그간 너무나 낮은 진찰료와 수가를 지불해 왔다. 올해 1월 1일부터 최저임금이 사실상 33% 인상됨에 따라 많은 병·의원들이 사지로 내몰리고 있다. 양질의 진료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수가 정상화 진입 단계로 즉각 들어가야만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2013년 병원경영연구원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연간 전공의 수련비용이 7350억원 정도 소요되는데, 공공재정의 지원 없이 의료기관이 부담하고 있는 실정이다”며 “올해 안으로 일정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전공의 수련비용을 전액 국고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를 통해 각급 병원들이 추가적으로 의사를 고용함으로써 환자에게 양질의 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전공의 수련비용은 전공의의 급여 뿐 아니라 교육비용 등이 포함돼 있다. 선진국의 경우 의료인의 교육에 대한 정부의 인식이 높고, 재정적 지원 또한 충분히 이뤄지고 있다”며 “이는 사회적 책임성을 갖춘 양질의 의료인을 양성할 수 있고, 국민건강과 보건의료체계 목표 달성의 핵심 기반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안전한_진료환경_구축_방안.hwp (33.5K)
다운로드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3027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