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연세암병원, 국내 최초 중입자 치료 심포지엄 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연세암병원, 국내 최초 중입자 치료 심포지엄 개최

KAIST, 포항공대 등 전문가 250여명 참석…일본 20년 중입자 치료 경험 공유하며 지속적 협력
기사입력 2019.04.10 17: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브란스.jpg
 
[아이팜뉴스] 국내 최초로 중입자 치료기 도입을 진행하고 있는 연세암병원(병원장 금기창)이 지난 6일 세브란스병원 은명대강당에서 ‘Yonsei Cancer Center – QST·NIRS Joint Symposium’을 개최했다.

국내 최초로 진행된 중입자 치료 심포지엄에 국내 여러 대학병원은 물론 KAIST, 포항공대, 국내 연구소의 관련 전문가 및 종사자 250여명이 참석해 중입자 치료기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세암병원과 공동 주관한 QST(National Institutes for Quantum and Radiological Science and Technology, 일본 양자과학기술연구개발기구)의 NIRS(National Institute of Radiological Sciences, 방사선의학연구소)는 1994년 세계 최초로 중입자 치료를 시작해 현재 1만1000명이 넘는 암 환자를 치료하며 전 세계 중입자 치료를 선도하는 방사선 의과학연구소이다.

심포지엄은 연세암병원이 중입자 치료기 도입을 결정하고, 2017년 7월 QST·NIRS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후 꾸준한 협력과 연구를 진행한지 약 1년 반 만에 마련됐다. 현재 QST·NIRS에는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 금웅섭 교수가 2년째 연수중에 있으며, 올 8월 복귀할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공동 주최자인 연세암병원과 QST·NIRS의 토시오 히라노 이사장, 코지 노다 이사, 연세암병원 특별자문역인 히로히코 츠지이 박사, 히로시 츠지 병원장 등 11명의 임상 및 의학물리 전문가가 연자로 발표했다.

또한 작년 가을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과 MOU를 체결한 야마가타 의과대학의 겐지 네모토 병원장, 5월에 MOU 체결 예정인 가나가와암센터 중입자치료센터(iROCK)의 타다시 카마다 센터장, 미국 최초의 중입자치료센터를 추진 중인 UT Southwestern의 최학 교수 등 총 18명의 방사선종양학 및 의학물리 전문가들이 연자로 나서 그들의 경험과 중입자 치료의 준비과정에 대해 강연했다.

심포지엄을 총괄한 연세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용배 과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일본의 20 여년의 경험을 통한 중입자 치료의 우수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연세암병원의 중입자치료기 설치 및 공동 연구에 대한 협력도 재확인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심포지엄에서는 연자들이 연세중입자치료센터(가칭) 공사현장을 직접 방문하고, 공사의 진행현황을 공유하고 설치에 대한 조언을 이어갔다.

연세암병원은 2018년 3월 일본 도시바와 국내 최초로 중입자치료기 계약을 체결했으며, 국내 최초의 방사선치료 100주년을 기념하는 2022년 첫 환자 치료를 목표로 중입자치료센터 건립을 진행 중에 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8077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