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젊은 의사들 “의학·한방 구분 못하는 박능후 장관 사죄하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젊은 의사들 “의학·한방 구분 못하는 박능후 장관 사죄하라”

대한전공의협의회, 성명 통해 복지부 규탄…의약정책관 즉각 파면도 요구
기사입력 2018.11.09 15: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이팜뉴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9일 “의학과 한방을 구분하지 못하는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사죄하고, 의약정책관을 즉각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대전협은 이날 성명을 통해 한의사의 의과의료기기 사용과 보험 등재를 검토 중이라는 복지부의 공식 입장을 가장 강력한 목소리로 규탄했다.

대전협은 “한의사들은 오래전부터 엑스레이와 초음파를 비롯한 첨단 의료장비와 현대의약품을 사용하겠다며 그들이 주장하는 전문성의 위상을 스스로 절하하는 고집을 부려왔다”며 “때문에 안압측정기, 자동안굴절검사기, 세극등현미경, 자동시야측정장비 그리고 청력검사기에 이르는 또 다른 의학 기술을 탐내는 것은 구식의 반복일 뿐이며, 굳이 논평할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대전협은 그러나 “의학과 한방의 차이에 대한 명확한 개념 정립을 통해 무엇이 국민 건강과 지역사회 의료 안보를 위해 최선일지를 판단할 의무와 자격이 있어야 할 복지부가 되레 한의사 집단에 동조해 그들의 의학 기기 사용을 보험 등재하겠다는 것은 현재뿐 아니라 미래의 국민 건강을 담보로 한 망국적 포퓰리즘의 발로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저 기술은 그저 놓여 있는 것이 아니라 그 기술이 탄생한 지식 안에서만 세상을 나아지게 하는 힘을 발휘한다. 그러나 음양오행으로 질병을 치료할 수 있다는 한의사들의 잘못된 믿음은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의학 기술의 어느 곳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며 “때문에 우리 젊은 의사가 스스로의 정체성을 두고 있는 의학에서 출발한 기술이 잘못된 이들의 위험한 착각 안에서 그 빛을 잃고, 종국에는 우리가 마음 한켠에 소중히 모셔두고 있는 ‘해를 끼치지 말라’는 원칙을 마침내 깨부수는 단계를 지켜보아야만 하는 우리의 분노는 거짓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의학과 한방을 구분하지 못한 채 복지의 늪에 빠져 국민 건강을 담보로 위험한 줄타기를 일삼는 박능후 장관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의료의 근간을 침범하는 황당한 정책을 양산하는 한의약정책관을 즉각 파면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수년간의 교육과 또 다른 수년간의 수련 과정에도 불구하고 언제나 환자 앞에 겸허할 수밖에 없는 우리 일만 오천 전공의들의 양심에 대한 도전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9459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