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서울시,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사건 진상대책위원회’ 출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울시,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사건 진상대책위원회’ 출범

12일 10명 위원 위촉하고 본격 조사활동 나서…고 서지윤 간호사 사망 진상규명 및 실태 파악
기사입력 2019.03.12 20: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이팜뉴스] 서울시는 지난 1월 5일 발생한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사건을 조사할 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부터 활동에 들어간 진상대책위는 서울시, 서울의료원 제1·2노조, 유족이 추천한 전문가 등 10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진상대책위는 앞으로 조사활동을 통해 사고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로 뜻을 모았다.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 방법과 기간 등 세부 논의사항을 결정하고, 정례회의를 통해 본격적인 조사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서울시는 “진상대책위 활동을 통해 고 서지윤 간호사의 사망 원인을 밝히고, 실태를 파악할 예정”이라며 “향후 진상대책위 제안과 조사 결과를 충분히 검토하고 정책에 반영해 서울의료원을 비롯한 시립병원이 더 나은 근무환경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앞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서울의료원에서 근무하던 서 간호사는 1월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사망 배경에 직장 내 괴롭힘의 일종인 ‘태움’이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 간호사 유가족과 사망사건 시민대책위원회는 그의 죽음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시민대책위와 유가족은 이날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는 산하 진상대책위원회의 외압 없는 조사를 보장하고,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0987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