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대 소아심장센터, 비수도권 최초 체외형 심실보조장치 삽입 성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대 소아심장센터, 비수도권 최초 체외형 심실보조장치 삽입 성공

환아 생일에 기적적으로 심장이식 받아…심장병 환자의 치료 수준 한 단계 더 끌어 올려
기사입력 2019.03.14 14: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퇴원일 의료진과 사진.jpg▲ 퇴원일 의료진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은 소아청소년과 변정희 교수, 오른쪽은 흉부외과 최광호 교수.
 
[아이팜뉴스] 부산대학교 어린이병원 소아심장센터(센터장 이형두)는 비수도권 병원 최초로 체외형 심실보조장치 삽입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환아는 생후 8개월에 확장성심근병증으로 진단돼 통원 및 입원 치료 중 작년 12월 10일 RS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해 심부전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체외순환기(ECMO) 치료를 시작하며 중환자실 치료를 시작했다.

체외심폐기는 뇌경색, 뇌출혈 같은 위중한 중추 신경계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고 감염, 패혈증 생길 위험도가 있어 장기간 사용이 어려우므로 환아의 상태가 안정된 이후에는 체외심폐기를 이탈해야 한다.

하지만 이 환아의 경우 심장 기능이 회복되지 않아 체외심폐기 이탈이 어려웠다. 말기 심부전 환자에게 좌심실 기능을 대처하는 치료술로, 2018년 9월부터 국내 요양급여가 시작된 체외형 심실보조장치(VAD, Berlin-Heart, EXCOR) 삽입을 2018년 12월 28일 흉부외과 최광호 교수의 집도로 수술했고 치료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국내에서 소아에게 체외형 심실보조장치 삽입을 시도한 병원 중 부산대 어린이병원이 두 번째이며, 비수도권 병원 중에서는 첫 번째 병원이었기 때문에 예외적인 상황 발생 시 참조할 수 있는 사례가 적다는 문제가 있었다. 하지만 의료진과 보호자의 의지로 체외형 심실보조장치 삽입을 성공적으로 시도해 심장이식 수술을 받을 때까지 생존할 수 있었다.

환아는 체외형 심실보조장치를 삽입 후 마지막까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심장이식 대기자로 등록하고 기다리던 중 기적적으로 환아의 생일인 2019년 2월 15일(36개월) 심장을 기증받게 됐다.

흉부외과 성시찬·최광호·김형태 교수가 공여자 심장 적출 및 심장이식 수술을 담당했고, 소아청소년과 변정희 교수가 이식 전후 관리를 맡았다. 환아는 수술 후 잘 회복돼 150일간의 긴 입원 치료를 마치고 지난 13일 퇴원했다.

이번에 부산대 어린이병원 소아심장센터가 체외형 심실보조장치를 삽입 및 심장이식을 성공해 소아 심장병 환자의 치료 수준을 한 단계 더 끌어 올렸다는 평가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1497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