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GC녹십자, ‘헤파빅-진’ 유럽간학회 최우수 발표 선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GC녹십자, ‘헤파빅-진’ 유럽간학회 최우수 발표 선정

B형간염 면역글로불린 동물실험 유효성 결과 발표…만성 B형간염 완치 가능성 주목
기사입력 2019.04.15 10: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녹십자 최우수.jpg
 
[아이팜뉴스] GC녹십자의 만성 B형간염 완치를 위한 연구가 유럽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지난 10일부터 14일(현지시간)까지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유럽간학회(EASL) 국제학술대회(The International Liver Congress, ILC 2019)에서 B형간염 면역글로불린
‘GC1102(헤파빅-진)’의 만성 B형간염 치료에 대한 전임상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유럽간학회 국제학술대회는 간 의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를 가진 국제행사로, 소화기학과 외과학, 세포생물학 등 광범위한 분야의 전 세계 의학 전문가들이 모여 최신 연구자료를 공유한다.

GC녹십자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발표한 ‘헤파빅-진’의 유효성을 확인한 전임상 결과가 최우수 발표(Best of ILC 2019) 중 하나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고 설명했다.

‘헤파빅-진’은 면역글로불린 제제로, 혈액(혈장)에서 분리해 만든 기존 방식과 달리 유전자 재조합 기술이 적용돼 있어 항체 순도가 더 높고, 바이러스 중화 능력도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최근 ‘헤파빅-진’의 임상2상이 개시되며 상용화 가능성을 높이고 있어 학회 참석자들의 관심이 더욱 높았다.

발표에 나선 김정환 목암생명과학연구소 수석연구원은 “항바이러스제와의 병용 투여를 통한 치료 극대화 방법을 연구 중”이라며 “‘헤파빅-진’의 개발을 통해 만성 B형 간염 환자의 삶의 획기적인 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헤파빅-진’의 만성 B형간염 완치를 위한 치료제 개발 외에도 간이식 환자의 B형간염 재발 예방을 위한 개발도 병행 중이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4845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