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대웅제약, JP모건서 희귀난치성질환 치료제 개발 로드맵 제시 ‘주목’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웅제약, JP모건서 희귀난치성질환 치료제 개발 로드맵 제시 ‘주목’

전승호 대표 “2020년은 대웅제약이 추진 중인 R&D 성과가 가시화되는 한 해가 될 것” 강조
기사입력 2020.01.17 09: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발표 사진.jpg▲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가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컨퍼런스’에서 이머징 마켓 트랙으로 참가해 글로벌 사업전략과 신약 개발 현황을 제시했다. 이날 발표에는 대웅제약의 ‘펙수프라잔(Fexuprazan)’ 등 R&D 파이프라인 로드맵, 자체 제조 보툴리눔톡신 제품의 해외 진출 현황 등에 전 세계 참가자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아이팜뉴스] 대웅제약이 2020년 가시화되는 R&D 성과를 공개해 전 세계 헬스케어 산업 관계자들의 관심이 주목됐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컨퍼런스’에서 전승호 대표가 글로벌 사업전략과 신약 개발 현황을 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대웅제약의 R&D 성과로 가장 눈에 띄는 ‘펙수프라잔(Fexuprazan)’의 글로벌 개발 로드맵을 공개했다.​ 펙수프라잔은 지난해 국내 임상3상 시험이 완료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가 신청된 상태로, 올해 그 성과가 가시화될 전망이다. 2020년에는 미국과 중국에서 임상시험에 진입하고, 향후 약 40조원의 전 세계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어서 참석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또한 대웅제약이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희귀난치성질환 치료제 개발 현황도 공유했다. 대웅제약은 2020년 자가면역질환치료제 ‘DWP212525’의 임상1상 진입을 위해 준비 중이며, 현재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DWN12088’의 임상1상이 호주에서 진행되고 있다. 또한 대웅제약과 한올바이오파마가 공동 개발 중인 안구건조증 치료 신약 ‘HL036’의 미국 임상 진행 현황을 발표했다.

이번에 대웅제약이 공개한 핵심 전략은 차별화와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의 고도화이다. 연구개발 전체 프로세스에서 대웅제약의 기술력과 글로벌 파트너, 전문가의 역량을 융합해 세상에 없는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고객 가치를 극대화해 나가겠다는 포부이다.

이와 관련해 대웅제약은 항체 융합형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영국 아박타(Avacta)사와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을 체결했고, 미국 A2A파마사와 인공지능(AI)을 결합한 항암 신약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대웅제약은 자체 제조한 보툴리눔톡신 제품을 글로벌 치료사업까지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대웅제약은 이온바이오파마(AEON Biopharma)와 함께 미국에서 치료 적응증 획득을 위한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아시아 최초로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톡신 제품의 미국, 유럽 등 선진국 허가를 획득해 미국과 캐나다에서 제품을 발매했고, 올해 유럽에서도 발매를 앞두고 있다. 대웅제약은 미용 시장에 진출한 경험을 바탕으로 선진국 치료 시장까지 확대해 나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나타내며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전승호 대표는 “2020년은 대웅제약이 추진 중인 R&D 성과가 가시화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다”라며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대표 혁신제약사 중 하나로서 희귀난치성질환의 혁신 신약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세계 최초, 계열 내 최고 신약을 개발해 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JP모건 헬스케어컨퍼런스는 세계 최고 권위의 제약∙바이오 컨퍼런스로, 13일부터 16일까지(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웨스틴 세인트 프란시스 호텔에서 진행됐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