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조국 근대화·경제발전 기여한 파독 간호조무사의 공로 인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조국 근대화·경제발전 기여한 파독 간호조무사의 공로 인정

간호조무사史 최초 직종 명칭 규정된 ‘파독 간무사 지원 및 기념사업’ 포함한 법률 본회의 통과
기사입력 2020.05.21 11: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드디어 서독 도착후 간호복을 착용하고.jpg▲ 드디어 서독 도착후 간호복을 착용하고 (사진 제공=대한간호조무사협회)
 
[아이팜뉴스] 대한민국 근대화와 경제발전에 필요한 외화 유치의 중요한 공헌을 했으나 대중에게 잊혀진 파독 간호조무사의 역사가 드디어 법률로서 인정됐다.

20일 오후 2시 개의된 국회 본회의에서 ‘파독 광부‧간호사‧간호조무사에 대한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법률안’이 제정됐다. 이는 간호조무사 직종 역사상 처음으로 직종 명칭을 규정한 법률로 보건의료계에서는 간호조무사의 위상이 한 단계 올라갔다는 평가다.

지난 2014년 개봉된 천만 관객의 영화 ‘국제시장’에도 표현되었듯 간호인력(간호사‧간호조무사)의 경우 1960년대부터 1976년까지 1만564명이 파견됐는데, 그 중 40%에 해당하는 4051명의 간호조무사가 서독으로 파견됐다.

당시 대한민국 정부는 파독 광부와 파독 간호인력의 3년치 노동력과 노임을 담보로 서독 정부로부터 1억5000마르크의 독일 상업 차관을 유치했고, 이를 통해 경제개발계획을 시행해 이른바 ‘한강의 기적’을 이룬 바 있다.

서독에 진출한 간호조무사들의 현지병원에서.jpg▲ 서독에 진출한 간호조무사들의 현지병원에서 (사진 제공=대한간호조무사협회)
 
하지만 이러한 업적과 달리 파독 광부‧간호사에 비해 간호조무사는 잘 알려져 있지 않았는데, 대한간호조무사협회는 파독 간무사의 명예 회복을 위해 2011년 파독간호조무사위원회를 구성했다.

따라서 간무협은 파독간호조무사위원회를 통해 파독 간호조무사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협회 차원에서 ‘파독 간호조무사에 대한 지원’ 등을 포함시키기 위한 활동을 이어갔는데, 그 결과로서 2017년 발의된 ‘파독 광부·간호사‧간호조무사에 대한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법률 제정안’(대표발의 이완영 전 의원)이 3년 만에 본회의를 통과하게 된 것이다.

법률이 간호조무사 입장에서 더욱 뜻깊은 점은 처음 제정안의 법률 명칭은 간호조무사가 빠져있었으나 환경노동위원회를 거치면서 간호조무사를 명확하게 명시하는 ‘파독 광부·간호사‧간호조무사에 대한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법률’로 수정돼 본회의를 통과했다는 점이다.

이 제정안은 20일 법제사법위원회(위원장 여상규) 전체회의에서 이견 없이 만장일치로 본회의에 상정됐고, 뒤이은 본회의에서 통과하게 됨에 따라 파독 간호조무사들은 파독 후 약 50여년 만에 공식적으로 공로를 인정받게 됐다.

서독으로 진출한 간호조무사들이 한복차림으로.jpg▲ 서독으로 진출한 간호조무사들이 한복차림으로 (사진 제공=대한간호조무사협회)
 
간무협 홍옥녀 회장은 “파독 간호조무사는 현 간호조무사의 뿌리이자 자부심이었고, 4000명이 넘는 파독 간호조무사를 통해 조국 근대화에 이바지했음에도 공적으로 인정받지 못했다”며 “본회의가 통과돼 그나마 간호조무사 선배님들의 숙원을 이루어드리고, 간호조무사의 위상을 높이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파독간호조무사위원회 조순례 위원장은 “파독 후 반세기가 넘었는데 지금까지 파독 인력에 간호조무사만 빠져서 마음의 한 켠이 빈 것 같았다”며 “이제라도 간호조무사의 공로를 법적으로 규정해 감개무량하다”는 소회를 밝혔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