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한올바이오파마, 신약 라이선스 파트너 기업가치 급등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올바이오파마, 신약 라이선스 파트너 기업가치 급등

기사입력 2020.12.11 10:4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이팜뉴스] 한올바이오파마의 신약 HL161과 HL036을 라이선스 받아 개발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 파트너의 기업가치가 연일 상승하고 있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올로부터 HL161 자가면역질환 항체신약에 대해 북미와 EU에서 사업화 할 수 있는 권리를 라이선스 받아 설립된 미국 이뮤노반트(Immunovant)의 시가총액이 2019년 나스닥 상장 당시 약 9924억원에서 1년여 지난 12월 10일 현재 약 5조1370억원(46억7000만 달러)으로 5배 이상 상승했다. 또한 HL161 항체와 HL036 안구건조증 치료제에 대한 중국에서의 권리를 라이선스 받은 하버바이오메드도 지난 10일 홍콩 주식시장에 상장돼 1조2100억원(84억6000만 홍콩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한올의 신약, HL161과 HL036의 글로벌 임상개발이 순항하면서 이들의 기업가치가 급등하고 있는 것이다.

한올바이오파마는 2017년에 스위스 로이반트에게 HL161 항체를 북미, 중남미, EU, 중동, 북아프리카 지역에서 개발 및 상업화할 수 있는 권리를 계약금 3000만 달러 포함 5억250만 달러의 정액기술료와 매출 대비 최대 10% 중반에 이르는 로열티를 받는 조건으로 라이선스 아웃했다. 로이반트는 그 후 HL161을 전담 개발하기 위해 2018년 이뮤노반트를 설립했고, 2019년 12월에는 이뮤노반트를 나스닥에 상장시켰다.

한올바이오파마 로고.jpg▲ 한올바이오파마 로고
 
이뮤노반트는 현재 HL161(IMVT-1401)을 대상으로 ▲중증 근무력증 ▲갑상선 안병증 ▲온난항체 용혈성빈혈 등 3개 적응증에 대한 글로벌 임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들어 갑상선 안병증과 중증 근무력증에서 긍정적인 임상 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내년 1분기와 상반기에는 각각 온난항체 용혈성빈혈과 갑상선 안병증에 대한 임상 2상 결과도 발표할 계획이다. 이뮤노반트는 적응증을 3개 추가해 총 6개 자가면역질환에서 제품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에 중증 근무력증 임상 3상을 시작으로 갑상선 안병증과 온난항체 용혈성빈혈에 대해서도 FDA 신약허가를 위한 마지막 임상시험 단계에 돌입하게 된다.

한편 2017년 9월 한올은 하버바이오메드에 HL161 항체와 HL036 안구건조증 치료제를 중국에서 사업할 수 있는 권리를 계약금 400만 달러 포함 8100만 달러의 정액기술료와 매출액의 두 자릿수에 이르는 로열티를 받는 조건으로 라이선스 아웃했다. HL161(HBM9161)과 HL036(HBM9036)은 현재 하버바이오메드의 대표적인 신약 파이프라인이다.

올해 3월과 7월 두 차례의 펀딩으로 1억7800만 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던 하버바이오메드는 이번 홍콩주식 시장 IPO에서 2억2220만 달러(약 2442억원)의 자금을 추가로 확보했다.

한올바이오파마 관계자는 “한올의 바이오신약 파이프라인을 통해 미국과 중국에 시가총액 5조1000억원과 1조2000억원대 이상의 대형 바이오기업을 탄생시킨 셈”이라며 “두 회사의 기업가치 상승은 한올바이오파마의 HL161과 HL036의 가능성을 글로벌 투자자들이 높게 평가한 결과”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